이건 엠마 왓슨이 아니다, 그의 '도플갱어'일 뿐이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인디애나주에 사는 27살 카리 루이스가 엠마 왓슨을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되고 있다.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루이스는 비디오가게에서 일한다. 영화에 관심 많은 손님들이 종종 엠마 왓슨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꺼낸다고 한다. 해리포터 시리즈가 나오기 시작했을 때 해리포터 팬인 여자아이들로부터 닮았다는 이야길 들은 것이 훨씬 이전의 일이다.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본인 얼굴에 익숙한 루이스는 엠마 왓슨과 자기가 그다지 닮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첫눈에 볼때 닮은 점은 있는 것 같다고 말한다. 친구들은 '엠마 왓슨 스턴트 대역을 하라'고 농담을 하곤 한다.

Hair.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Close-up.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루이스는 '미녀와 야수'의 벨과 '해리포터' 시리즈의 헤르미온느 그레인저로 분장해 사진을 찍고 코믹콘에 나갔다. 그리고 사진들을 인스타그램에 올린다. 게시물은 65개뿐이지만 팔로워는 1만명을 넘겼다.

가장 화제가 된 게시물은 딸과 찍은 사진이 실제 엠마 왓슨이 팬과 찍은 사진과 나란히 붙은 아래 사진이다. 그밖의 코스프레 사진들을 아래에서 더 볼 수 있다.

When the 10th Doctor meets Hermione.. 😂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A post shared by Karielle (@kariellex) on



*허프포스트US의 No, This Is Not Emma Watson. Just Her Mind-Boggling Doppelgänger.를 편집했습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