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해수부 장관 후보자 청문 보고서가 채택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543
뉴스1
인쇄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국회검증'을 통과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농해수위는 청문보고서 종합의견에서 "후보자가 지난 30년간 국회와 정당의 다양한 직책을 수행하면서 입법·재정 및 정책에 대한 다년간의 풍부한 경험과 식견을 갖고 있어 관계부처와의 업무협의·조율 등을 통해 우리나라 해양수산 분야의 발전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후보자는 최근까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해양수산 분야 정책에 대한 폭넓은 통찰력과 전문성 및 추진력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며 "공직자로서 요구되는 도덕성에도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관해 질문받은 바 있다.

이에 농해수위는 "후보자는 인사청문에서 지적된 사항들에 대해 유념하고 제시된 정책대안들을 심도입게 검토해 향후 해양수산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 및 해운·조선·수산업의 위기 타개 등 당면 현안 해결과 해양강국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해양수산부의 위상과 역할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15일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전날 청문회가 열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역시 같은 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결정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