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버지니아 야구연습장에서 공화당 의원등이 총격을 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스티브 스칼리스 미국 하원 공화당 원내총무(루이지애나)가 14일(현지시간) 총격을 당해 다쳤다.

CNN에 따르면 스칼리스 의원은 이날 매년 열리는 국회의원들의 야구대회를 앞두고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한 야구경기장에서 연습을 하던 중 괴한이 쏜 총에 맞았다.

steve scalise

동료 의원인 모 브룩스는 스칼리스 의원이 엉덩이에 총을 맞았으며 경찰관 2명과 의회 직원 1명도 총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브룩스는 CNN에 "총격 직후 스칼리스는 혼자 힘으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다"며 "총격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2루 위치에서 외야 쪽으로 몸을 끌고 나갔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이후 경찰에 검거됐으나 자세한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총격이 특정 정치인을 겨냥한 것이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의원들과 의회 직원, 경찰, 구조대원 및 피해를 입은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