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아파트 화재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확한 사망자 수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고층 아파트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인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런던 소방청이 확인했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대니 코튼 런던 소방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다수의 사망자를 확인하게 돼 매우 슬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튼 청장은 "건물의 규모와 구조를 고려했을 때 아직 정확한 숫자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london

앞서 런던 구조 당국은 현재까지 최소 30명이 런던 내 5곳의 병원으로 분산 이송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로써 중간 집계된 사망자는 다수, 부상자는 최소 30명이 됐다.

런던 경찰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전 1시쯤 총 120가구로 이뤄진 런던 서부의 24층(개조 전 27층)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입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소방대원 200여명과 소방차 약 45대를 투입했다. 그러나 당국은 아직까지 사망자나 부상자 집계를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다.

런던에 아침이 밝아오면서 빌딩은 앙상한 형체를 드러내고 있다. BBC 등은 건물이 무너질 우려가 있다고 전하고 있다.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이번 화재를 '중대 사건'(major incident)으로 선포하고 진화와 구조에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london

사건 초반 목격자들은 BBC에 "건물 안에 갇힌 사람들이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인근 시민인 파비오 베버는 트위터를 통해 "불길이 빌딩의 다른 면으로 번지면서 구조를 요청하는 비명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인근 주민들은 불길이 거세지자 창 밖으로 침대 매트리스를 던진 뒤 아래로 뛰어 내린 사람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입주민 일부는 옥상으로 올라가 토치를 켰으며, 일부는 창문으로 대피하기 위해 침대보로 밧줄을 만드는 모습이 목격됐다. 많은 거주민들이 잠을 청한 새벽에 화재가 발생해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이들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소방 당국은 아직까지 화재 원인을 발표하지 않았다. 러시아 RT와 영국 익스프레스 등 일부 매체는 4층에서 발생한 냉장고 폭발 때문라고 보도했으나 진위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

이러한 가운데 건물 입주민 단체인 그렌펠액션그룹은 "건물이 화재 위험에 취약한 상태임을 아파트 관리소 측에 여러 차례 알리고자 했지만 통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우리의 모든 경고들이 과거 마이동풍처럼 지나갔다"며 "우리는 이러한 재앙과도 같은 상황이 일어나는 건 시간 문제라고 예측했다"고 주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