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내 영화적 욕심 때문에 논란이 생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654
뉴스1
인쇄

봉준호 감독이 극장들의 상영 거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프랑스와 한국에서의 '보이콧' 논란에 대해 "가는 곳마다 논란을 몰고 다녀서 의지와 다르게 이렇게 됐다. 이런 논란으로 새롭게 규칙이 생겨나고 있다"라며 "칸에서 넷플릭스 영화를 어떻게 다룰지, 외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면 그것도 이 영화의 복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칸 영화제는 초청 전에 내부에서 법적으로 정리가 됐으면 좋겠는데, 사람을 초청한 상황해서 자기들끼리 논란을 벌이니까 민망하더라. 나와 노아 바움백 영화가 있었다. 노아 바움백 감독이나 나나 영화 만들기 정신없는 사람들인데 프랑스 국내 법까지 공부하면서 영화를 만들 수는 없지 않나? 왜 칸 국제 영화제인데 프랑스 국내 영화 영화 상영법을 적용했을까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 "영화제인데 올해는 라스 폰트리에 감독님이 없어서 그런지 '옥자'가 그런 역할을 맡아서 영화제 초반 분위기를 달구는 데 일조한 것 같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줬다.

봉준호 감독은 한국에서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들의 '보이콧 논란'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한국은 양상이 다르다. 멀티 플렉스 입장을 이해하고, 3주간의 홀드백을 원하니까. 3주간의 '홀드백'을 원하는 극장업의 주장은 당연하다""반면 넷플릭스는 스트리밍, 극장 동시 개봉을 원칙으로 하는데 그것도 충분히 존중돼야 한다. 가입자들에게 회비로 만든 돈인데, 극장에 갈 동안 가입자들은 기다리라고 우선권을 뺏을 수 없다. 넷플릭스의 그런 입장도 존중돼야한다"고 양측의 입장을 모두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봉 감독은 이번 논란이 자신의 영화적 욕심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왜 이런 논란이 나왔냐면, 나의 영화적인 욕심 때문이다. 보통 넷플릭스 영화가 극장 개봉을 강행하는 적이 없다. 그 원인제공은 나다"라며 "영화를 찍을 때 다리우스 콘지 촬영 감독과 이 영화를 큰 극장에서 보면 좋겠다. 큰 스크린에 걸 수 있으면 좋겠다고 그런 얘기를 늘 했다. 배급사 NEW도 그런 취지에 공감해서 진행했다"고 말했다.

3

이어 "현실적으로 제도나 법적으로 칸이 지나고 나서 룰 생겼다. '옥자' 스트리밍 영화 극장 영화 룰, 룰이나 규칙이 오기 전에 영화가 먼저 도착했다. 한국에서 '옥자'가 앞으로의 규정이나 룰을 정비하는 데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이 논란에 휘말려 여러 피로함을 겪으셨을 업계 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어제도 대한극장에서 시사회를 했다. 전국 도시의 정겨운, 한동안 잊고 지낸 극장을 다시 찾아볼 수 있는 기회고, 지금 상황이 만족스럽다. 작지만 길게 여러분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29일 첫 공개를 앞둔 이 영화는 넷플렉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는 동시, 한국 내 일부 극장에서 같은 날 개봉을 결정했다. 하지만 국내 3대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인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는 '옥자'의 상영을 사실상 보류하고 있는 상황. 특히 CGV는 "영화계 생태를 파괴한다"는 이유로 넷플릭스 홈페이지와 동시 개봉에 대해 거부 입장을 보였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옥자' 촬영현장의 배우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