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이 메이를 만나 '유럽의 문은 아직 열려있다'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의 지는 해와 프랑스의 떠오르는 태양이 만나 브렉시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macron may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브렉시트 협상을 앞둔 영국의 테레사 메이 총리가 13일(현지시간) EU의 또다른 중심축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났다. 두 정상은 조만간 시작되는 브렉시트를 중점으로, 극단주의 온라인 선동 대책 등을 논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회담 직후 파리 엘리제궁 정원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물론 브렉시트 협상이 종결되지 않는 이상 (EU 잔류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영국 국민들이 EU를 떠나기로 내린 주권적 결정이라는 사실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협상이 다음 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릴 것이라고 받아쳤다.

다만 영국의 브렉시트 양상에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로이터는 선거 전에는 메이가 유럽의 단일 시장에서 깔끔하게 철수하는 것을 비롯한 깔끔한 결별을 제안했으나 총선 이후 당의 의석수가 과반 이하로 줄어들자 보수당 내에서도 좀 더 '기업 친화적'인 접근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macron may

앞서 영국 텔레그래프 등은 19일 예정이던 협상 일정이 영국의 요청으로 조금 늦춰졌다고 전했다. 매체들은 협상이 그 주 주말께에나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었다.

두 정상은 유럽을 위협하는 극단주의와 온라인 테러 선동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 계획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극단주의자들이 이용하는 암호화 플랫폼 감시, 선동적인 콘텐츠 관리에 실패한 인터넷 및 소셜미디어 기업들에 벌금 부과를 가능케하는 새로운 법안 등이 우선순위였다.

두 정상은 이후 영국과 프랑스의 친선 축구경기를 관전했다. 경기 전 최근 영국 맨체스터와 런던에서 발생한 테러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 묵념이 1분간 진행됐다.

메이 총리의 이번 프랑스 방문은 국내에서 흔들리는 자신의 입지를 다짐과 동시에 프랑스와의 우호적 관계를 쌓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메이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은 지난 8일 치러진 조기총선에서 18년 만에 하원의석 과반을 잃으며 사실상 참패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