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 런던의 고층 아파트 타워에서 14일(현지시간) 새벽 큰불이 나 건물 전체가 화마에 삼켜졌다고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많은 입주민이 대피하지 못한 채 건물에 갇혀 있는 것으로 전해져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1

런던 경찰에 따르면 불은 이날 오전 1시16분쯤 수백명이 입주한 런던 서부의 24층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했다. 약 120가구가 거주하던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소방 당국은 입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소방대원 200여명과 소방차 40대를 투입했지만 거센 불길을 진화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BBC는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PA통신은 인근 주민인 배우이자 작가 팀 다우니를 인용해 "붕괴는 시간문제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BBC에 "건물 안에 갇힌 사람들이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인근 시민인 파비오 베버는 트위터를 통해 "불길이 빌딩의 다른 면으로 번지면서 구조를 요청하는 비명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현지 언론들은 주민들이 자고 있던 새벽에 불이 난 탓에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이들이 많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부는 옥상으로 올라가 토치를 켰으며, 일부는 창문으로 대피하기 위해 침대보로 밧줄을 만드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

현지 라디오5 방송의 한 진행자는 건물로부터 100m 떨어진 사람조차 재에 파묻힐 정도라고 말했다.

1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