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텀블러 폭탄' 피의자는 알리바이를 준비하고 점화 실험까지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543
서울지방경찰청
인쇄

연세대학교에서 사제폭발물 폭발사건을 일으켜 교수에게 화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가 한 달 전 외국에서 발생한 테러사건을 보고 범행을 계획했으며 경찰수사를 피하기 위해 알리바이를 만드는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피의자 김모씨(25)가 지난 5월부터 폭탄제조를 위한 재료를 구입하는 등 범행을 계획했으며 사전에 연구실에 출근해 연구장비를 가동하는 등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한 행동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연세대 기계공학과 대학원생인 김씨는 5월 언론보도를 통해 영국 맨체스터 테러 사건을 보고 착안해 사제폭탄을 만들기 시작했으며 자신의 하숙집에서 점화실험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서대문경찰서 관계자는 '테러 착안'에 대해 연합뉴스에 "폭탄테러로 상해를 가할 수 있겠다는 정도로 생각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또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해 사건 당일 오전 3시쯤 학교 연구실로 출근해 연구장비를 가동하기도 했다. 이후 오전 7시41분쯤 사제폭발물이 든 택배상자를 피해자인 김모 교수(47)의 연구실 앞에 둔 김씨는 다시 자신의 하숙집으로 돌아와 휴식을 취했다.

  • 서울지방경찰청
    폭발 현장
  • 서울지방경찰청
    현장에서 발견된 폭발 잔여물과 부품 일부
  • 뉴스1
    폭발 신고에 경찰특공대가 출동했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군 화생방 신속대응팀



전날 경찰은 나사가 장착된 커피텀블러로 만든 사제폭발물을 연구실 앞에 놓고 가 이를 열어본 김 교수에게 목과 팔 등에 화상을 입게 한 혐의(폭발물사용죄)로 김씨를 체포해 이틀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김 교수를 노린 것은 맞으나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폭발물을 직접 만들었고 다른 자료는 참조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가 스스로 폭발물을 제조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전날 김씨의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의 전자기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디지털포렌식 조사를 의뢰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가 김 교수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김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오후 7시7분쯤 김씨를 자택에서 임의동행해 조사하다가 오후 8시23분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최초 범행에 대해 부인했지만 김씨가 거주지 주변에 내다버린 장갑에서 화약성분이 묻어있는 이유를 추궁하는 경찰에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이날 경찰은 양손과 얼굴, 목 등에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는 김 교수를 비롯해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조사를 하는 한편 이르면 오후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때 연세대 기계공학과의 석·박사 통합과정에 재학 중인 김씨가 병역특례를 받기 위해 영어공부를 해야 했으나 지도교수 김 교수가 시간을 주지 않아 원한을 가지고 범행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돌았다. 그러나 경찰은 "그런 진술은 없었다"며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더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