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 '도하 참사' 슈틸리케, 무엇도 남지 않았다... 이별의 골든 타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실리도 명분도 없다. 이제 이별을 위한 뒤늦은 '골든 타임'만 남았다.

1

중대 일전에 나서는 축구 대표팀 감독이 절대 해서 안되는 것은 무엇일까? 부상에서 복귀한 이후 리그에서도 부진한 노장 선수를 무리하게 차출해서 선발 출전 시키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또 역사상 최장기간 집권 감독이면서 아직까지 수비 조직력이나 전술을 만들지 못하는 점도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게다가 조기 소집까지 한 중대일전에서 경기에 대한 준비 부족과 전술 부재가 느껴지는 일 또한 '절대'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안타깝게도 모든 최악의 가정이 동시에 일어났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A대표팀은 14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8차전 카타르 원정 경기서 최악의 경기력으로 2-3으로 패배했다.

이날 경기전까지 A대표팀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서 승점 13점으로 2위를 마크하고 있다. 전날 이란이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을 잡으며 월드컵 진출을 확정지은 상황. 카타르전 경기 결과에 따라 우즈벡과 승점을 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스스로 날렸다.

이 경기를 보면서 슈틸리케 감독이 대체 뭘 했는지 궁금해진 팬들이 많을 것이다. 이날 대표팀은 수비조직력이 완전히 붕괴됐다. 한국 대표팀 역사상 최장기간 감독인 슈틸리케 감독은 아직까지 제대로 된 수비 라인 구축은 커녕 수비진에 새로운 얼굴 하나 발굴하지 못하고 있다.

1

슈틸리케 감독은 ‘노장’ 곽태휘를 대표팀에 차출하며 경험을 중시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날 곽태휘는 수비에서 잦은 실수로 아쉬움을 남겼다. 곽태휘를 비난하기에 앞서 그가 부상 이후 K리그에서도 좋지 않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FC서울 소속의 곽태휘는 부상 이후 리그에서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곽태휘 차출을 강행했다. 그리고 결과는 말할 것도 없다.

대표 팀 차출에 가장 중요한 기준은 현재 몸 상태와 경기 감각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중국 원정 패배 이후 부지런하게 K리그 관찰을 통해 최상의 대표 팀 구성을 약속한 바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그 기간 동안 대체 뭘 보고 다닌 건가? K리그 경기를 봤다면 누구나 곽태휘가 부상 이후 컨디셔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보고도 그 사실을 알아 차지리 지 못한 걸까? 아니면 그런 걸 신경 쓰지 않을 걸까?

만약 선수 컨디션과 상관없이 수비 조직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선수라면 선수 선발을 이해할 수야 있다. 하지만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최다 실점을 기록하며 꾸준히 수비가 와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 마디로 수비 조직력 구축에 실패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몸 상태나 경기 감각이 올라오지 못한 선수를 뽑고 선발 출전시켰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

수비만 문제였다면 다행이다. 원정 무득점에서 벗어나 두 골을 넣긴 했지만 대표팀 공격 루트는 단조로웠다. 한국은 압도적인 볼 점유율을 자랑했지만 공격 전개는 창의성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이재성과 황일수, 기성용 등 선수 개개인의 번뜩임은 있었지만 유기적인 볼 연계는 나타나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중동 원정 출국전 인터뷰서 “내 축구 철학은 점유율이다. 점유율은 좋지만 만들어가는 과정이 아쉬웠다. 이번에는 보강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에도 결국 만들어가는 과정은 보이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중동 원정을 앞두고 조기 소집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하지만 카타르전서 대표팀이 보여준 경기력을 생각할 때 훈련에서 대체 뭘 준비했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전술 훈련이 힘들었다면 최소한 선수들 몸 상태라도 잘 점검했어야 한다. 하지만 몸놀림이 무거운 선수가 중용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출국 전 인터뷰서 “한 번만 더 믿어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그리고 그는 그 믿음을 완벽하게 걷어찼다. 이제 한국 축구 팬들이 슈틸리케 감독에게 한국 축구를 위해 떠나달라고 간절히 호소하고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