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김영춘·도종환 인사청문회가 모두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14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3개의 인사청문회가 정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한국당이 보이콧을 선언할 수도 있어 인사청문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제1야당인 한국당 의원들이 인사청문회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는 파행을 겪고 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는 김영춘 후보자 청문회를 진행하기 위해 회의를 개의했으나 10여분 만에 정회됐다.

w

한국당 의원들의 빈 자리

농해수위 소속 국민의당 간사인 황주홍 의원은 "우선 이런 사태에 이르게 된 데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지만 집권 여당, 특히 대통령께서도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전향적 노력을 기울여야 하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반면 박완주 민주당 의원은 "해양수산업이 총체적으로 위기고 현안으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사건 수습이라든지 우리 상임위가 해야할 일이 많다"며 "하루빨리 새로운 해양수산부 장관을 임명해 현안을 수습할 수 있도록 야당 의원도 함께 국회에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도종환 후보자의 청문회를 치를 교육문화체육관광위도 회의가 개의됐지만 한국당의 불참으로 청문회는 열리자마자 정회됐다.

국민의당 간사인 송기석 의원은 "정부가 국회와 협치,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 김상조 위원장 임명은 지나친 오만과 독선으로 보인다"며 "예정된 청문회 자체에 참석하지 않는 한국당도 옳아 보이진 않는다"고 여야 모두에게 비판을 가했다.

교문위 개의 후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의원들의 현 상황에 대한 지루한 의사진행발언만 이어지다 정회됐다.

김부겸 후보자의 청문회를 진행할 안전행정위는 아예 열리지도 못했다.

w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강행을 규탄하며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당의 의총이 길어지면서 청문회가 최소 오전에는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도 한국당의 의총 결과를 지켜본다는 입장이어서 청문회 진행이 강행될 가능성은 낮은 상태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전 청문회를 앞두고 의사일정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의원총회에 들어갔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나 야당과 협치할 의사가 없어보인다"며 "인사청문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야당의 의사를 일관되게 무시하면서 협치, 협력을 말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김 위원장 임명에 반대하며 6월 임시회 보이콧을 선언할지, 청문회가 야당의 본연의 임무인 만큼 청문회는 진행할지 여부 등을 놓고 장고에 들어간 상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