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이 김소연-이상우 결혼식 관련 방송 '다시보기'를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
Instagram/namooactors
인쇄

‘한밤’ 측이 이상우 김소연 결혼식 보도의 오해가 있었다며 다시보기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14일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 측은 뉴스1에 “어제 방송 이후로 소속사 측과 이야기를 나누고 오해를 풀기 위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다시보기 서비스에서 해당 방송 내용이 수정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한밤’ 방송은 이상우 김소연 결혼식에 참석하는 스타 하객들의 모습을 방송으로 담았다. 이날 결혼식은 가까운 친지만 초대한 결혼식, 언론에도 물론 비공개로 진행됐다. 때문에 경호원들은 식장 입구에서 연예인, 일반인 구분 없이 모든 하객의 청첩장을 확인했다.

이에 ‘한밤’은 결혼식의 입장 절차가 ‘까다롭다’는 뉘앙스로 방송을 이어갔고, 유명한 스타도 마치 ‘검문’을 받는 것처럼 입장한다고 설명했다.

654

문제가 된 장면은 개그우먼 이은형의 입장 장면이다. ‘한밤’은 ‘이은형이 청첩장을 가지고 오지 않아 입장이 불가능했고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 하고 발길을 돌렸다’고 설명했다.

마치 초대를 받고 온 하객임에도 청첩장이 없다는 이유로 경호원으로부터 ‘쫓겨나야 했다’는 식의 내용. 방송 이후 이상우 김소연 커플이 보안을 이유로 지나치게 ‘유난스러운’ 결혼식을 한 것이 아니냐는 시청자의 반응이 나왔다.

그러나 이은형은 결혼식에 참석하려던 하객도 아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은형은 이상우와 김소연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었다. 이은형은 자신의 SNS에 다수의 네티즌들이 “융통성 없는 경호원들이 너무했다” “‘웃펐다’(웃기고 슬펐다)” 는 댓글을 달자 “그거 그냥 저는 근처에서 필라테스 수업받고 맹승지 데리러 간 건데 찍힌 거예요.” “저를 걱정해주신 건가요? 아니에요. 경호원분들 너무 친절하셨어요”라고 해명했다.

‘한밤’의 보도 내용과는 완전히 다른 내용이다. 이은형은 결혼식의 주인공들과 친분이 없었고 참석할 생각도 없었다. 그러나 보안을 생각하느라고 초대한 손님도 발길을 돌리게 만들었다는 식의 보도는 이같은 ‘해프닝’이 있는지도 몰랐던 이상우 김소연 커플과 이은형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김소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뉴스1에 “전후 사정 없이 방송된 한밤 보도에 유감스럽다. 김소연 이상우 배우는 당일 하객 한 분 한 분 최선을 다해 맞으려 노력했는데, 보도 때문에 오해가 빚어져 안타깝다”고 전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김소연 이상우 웨딩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