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재판을 지켜보던 중 웃음을 터트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재판을 지켜보던 중 웃음을 터트렸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 재판이 열렸다. 이날 증인으로는 유진룡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출석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이날 노태강 현 문체부 2차관 경질 정황 등에 대해 증언했다.

뉴시스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와 유 전 장관의 설전을 지켜보다 갑자기 웃음을 터트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검찰 신문이 끝난 뒤 유 변호사는 유 전 장관에게 승마협회 관련 비리 조사에 대해 "거듭되는 보고 지시를 받았다고 했는데 누구한테 언제 몇 차례 받았느냐"고 물었다. 유 전 장관은 "문답을 좀 자세히 해 달라"고 말했고, 유 변호사는 재차 같은 내용을 물었다.

이에 유 전 장관은 유 변호사에 증인 신문 사항이 적힌 종이를 달라고 했고, 유 변호사는 "뭘 주느냐"며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조선일보는 재판 내내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던 박 전 대통령은 설전이 벌어지자 갑자기 웃음을 터뜨렸고, 고개를 숙여 웃는 얼굴을 감추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웃는 얼굴로 고개를 들어 옆에 앉아 있던 채명성 변호사에 귓속말을 한 뒤 다시 굳은 표정으로 재판에 임했다.

Close
박근혜 재판 두 번째 출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