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가 문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항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News1 | 뉴스1
인쇄

베트남 정부가 베트남전쟁 참전 한국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의 표명에 반발했다. 외교부도 대응에 나섰다.

13일 연합뉴스는 베트남 외교부가 문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대해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을 통해 우리 정부에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문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에서 "베트남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바탕으로 조국경제가 살아났다"고 말한 바 있다. 문대통령은 "이국의 전쟁터에서 싸우다가 생긴 병과 후유장애는 국가가 책임져야 할 부채"라며 "합당하고 보답하고 예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베트남 외교부는 12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정부가 베트남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양국 우호와 협력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언행을 하지 않도록 요청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조선일보는 일부 베트남 언론이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의 베트남 양민 학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이 야가 9000여명의 베트남 민간인을 학살했음에도 한국 정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는 것이다.

정부도 대응에 나섰다. 뉴스1에 따르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은 베트남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라며 "현충일 추념사는 국가의 명에 따라 헌신한 군인들에 적절한 처우가 있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이라고 말했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 5당 원내대표 회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