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위원장 임명 강행에 대한 野3당의 반응은 조금씩 다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isung park barcellona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야 3당이 입장을 내왔는데, 조금씩 그 온도가 다르다.

국민의당은 원내 1·2당(한국당, 민주당)의 아집을 거론 하며 다 혼냈다.

"국민의당은 김상조 후보에게 일부 흠결이 있으나 새 정부의 신속한 내각 구성을 위하여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조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원내 1, 2당의 오만과 아집이 충돌하며 강행임명을 초래한 점은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와 야당이 말하는 협치가 과연 같은 것인지 의문이다. 협치는 상대가 생각이 다르다는 것을 전제로 해야만 가능하다. 상대가 무조건 틀렸다고만 하면 협치는 있을 수 없다."

"자유한국당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협치의 의미를 되새겨야 하는 것은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다." -국민의당 원내대변인 김수민(6월 13일)

자유한국당은 좀 더 뜨겁게 '투쟁'을 외쳤다.

"어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추경에 대해서만 얘기하고 인사 파행을 언급하지 않을 때부터 밀어붙이기 방향이 사실상 정해진 것 같았다.”

“문재인 정부는 인사와 관련해 스스로 국민께 약속했던 원칙을 전부 다 스스로 허물겠다는 걸 공식화했다.”

“한국당은 앞으로 국회 일정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투쟁해나갈 것.”-조선일보(6월 13일)

바른정당은 조금 다른 방향으로 뜨거웠다.

"문 대통령의 브레이크 없는 오만한 질주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소통과 협치를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불통과 독재로 가겠다고 선언한 것."

"김 후보자는 다운계약서 작성, 위장전입, 논문표절 등 문재인 인사원칙에 위배되는 인물이고, 그의 아내는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까지 된 상태."

"오랜 시민사회 활동과 기업감시를 해온 인물이 자신과 그 가족에 대해서는 너무 관대했다."

"김 후보는 예일대 연수 당시 자신을 추천한 사람 3명 중 1명을 모른다고 했다가 나중에 참여연대 대표였음이 드러났다. 위증을 한 것." -뉴스1(6월 13일)

한편 정의당은 일찌감치 김 위원장 임명에 찬성을 표했으며, 노회찬 원내대표가 한 방송에 나와 '김상조는 A급'이라며 치켜세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