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서 발견된 '北 무인기' 카메라에 찍혀 있었던 놀라운 장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9일 강원도 인제에서 발견된 북한 소형무인기가 군사분계선에서 270km 떨어진 경북 성주지역까지 남하해 사드배치 지역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은 주민신고에 의해 수거된 북한 무인기를 우리 군 당국이 관계기관과 함께 분석한 초기 결과에 따른 것이다.

13일 군 당국은 북한 무인기에 장착된 일본 소니사의 DSLR카메라 메모리(64GB)를 분석한 결과, 무인기가 경북 성주 북쪽 수km 지점부터 촬영을 시작해 사드 배치지역 남쪽 수km 지점에서 회항, 다시 북쪽으로 북상하면서 사드 배치지역을 10여장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w

지난 9일 강원도 인제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

촬영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사드 발사대 2기가 성주골프장에 반입된 지난 4월26일 이후 촬영됐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촬영된 사진의 해상도는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같은 정황으로 비춰볼 때 북한이 경북 성주지역에 배치된 사드배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에서 270km 떨어진 성주까지 무인기를 보낸 것으로 분석된다.

군 당국은 이 무인기가 지난 2014년 3월31일 백령도에서 발견된 북한 소형 무인기와 크기와 형태가 유사했으나, 기체 크기가 다소 크고 당시와는 달리 이번에는 항속거리를 늘리기 위해 '쌍발 엔진'을 달았다고 밝혔다. 촬영 고도는 2~3km로 추정됐다.

지난 9일 강원도 인제에서 주민신고로 발견됐을 당시 북한 무인기는 길이 1.8m, 폭 2.4m로 카메라가 달려 있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무인기가 북한에 의해 의도된 도발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대공용이점, 기술 수준 등 관계기관서 정밀 분석중"이라고 말했다.

우리 군이 내륙 깊숙이 침투한 북한 무인기를 탐지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의 관제 레이더, 지상레이더로 3미터 이하 소형무인기 탐지가 상당히 어렵다"며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전력화중이고, 현재 지상감시 레이더를 무인기 탐지용으로 전환해 운용중이지만 제한이 있다"고 해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