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강경화·김상조 다 안돼" 야당에 대한 청와대의 계획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청와대 제공
인쇄

청와대는 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 강행 여부와 시점 등을 고민하며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노력 또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12일)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통과 호소를 위해 국회를 찾아 헌정사상 첫 '추경 시정연설'을 하는 등 인사 난맥을 돌파하기 위한 총력전을 폈다.

그러나 야권의 강경한 반대에 부딪히며 국회 정무위원회 전날 전체회의에서도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은 결국 불발됐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임명강행'과 '지명철회'의 두 가지 선택지 중 전자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김 후보자의 경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이 임명에 동의하는 만큼 전체회의가 열리기만 하면 청문보고서는 과반 출석으로 채택될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명분이 있고, 정치적 부담도 비교적 덜한 것이다.

국민의당은 당초 김 후보자 인선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거둬들였다.

또한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을 한 차례 연장해 전날이 마지막 기일이었던만큼 이날부터 김 후보자 임명 여부는 국회에서 청와대로 공이 넘어온 셈이다.

다만 김 후보자 임명 쪽으로 가닥을 잡더라도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14일)이 남아있어 임명 시기가 다소 조절될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

14일까지 강 후보자 인준에 반대하는 야3당(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을 설득하고 정성을 보이기 위해서다.

전병헌 정무수석비서관, 한병도 정무비서관 등 청와대 정무라인은 이날도 국회로 총출동해 야권 설득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