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김상조·강경화 다 안 된다" 야당에 보내는 민주당 원내대표의 일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야당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반대하고 있는데 대해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문재인 대통령에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런 태도는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하면 불륜이라는 전형적인 내로남불 모습"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하려했던 여러 인사청문회 과정을 살펴보면서 이번 청문회의 주요한 자료로 삼아야 한다"며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자는 61%가 임명을 반대했고 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도 부적합 의견이 71.4%에 이르러서 낙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야당이 강제로 낙마시킨 것이 아니라 국민 여론이 너무 나빠서 그대로 밀고 나갈 수 없던 것"이라며 "반면 김상조 후보자는 적합이 65.6%, 김이수 후보자도 54.6%, 야당이 가장 반대하는 강경화 후보자도 찬성이 62%로 반대 여론보다 두 배가 넘는데도 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문회를 지켜본 국민의 뜻과 생각을 반영하는 것이 야당의 역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반대를 위한 반대, 그 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말씀드린다"며 "시대가 바뀌었다.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야당다운 야당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 의사를 제대로 존중하면서 정부 여당을 바른 길로 하는 게 유능한 야당"이라며 "한국당이 유능한 야당의 길로 가길 충심으로 권고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