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이 '공동대응'하겠다고 발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야3당이 13일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이현재·국민의당 이용호·바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야3당 정책위의장 명의로 정부의 추경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합의문을 통해 정부의 추경에 대해 국가재정법이 정하고 있는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한 정부의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정책을 겨냥, '공무원 증원 추경'으로 규정하면서 "국민세금으로 미래 세대에 영구적인 부담을 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3당 정책위의장은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편안 등의 주요 현안에 향후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하면서 공동행보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w

이용호 국민의당(왼쪽부터), 이현재 자유한국당,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경 관련 회동을 마친 후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이들의 합의문은 전날 한국당을 뺀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의 합의를 뒤집는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의장실에서 만나 추경안 심사에 합의했다고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민주당 측에서 발표를 잘못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쪽에서 마치 한국당을 빼고 추경 심사를 하기로 하는 것처럼 발표가 된 것은 오해"라고 했고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을 빼고 여야 3당이 합의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야3당은 추경 심사 여부에 대해선 이견을 보이고 있다. 한국당은 추경 심사 자체를 거부하겠다는 방침인 반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추경 심사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현재 의장은 "이 문제에 대해선 완전히 의견 조율이 안 됐다"며 "조금 더 검토를 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