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 7권을 추가로 입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사초'(史草)로 불리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구속기소)의 업무수첩을 추가로 입수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acron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는 최근 안 전 수석의 수첩 7권 사본을 보좌관 김모씨 등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그동안 검찰이나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되지 않은 수첩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해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업무수첩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업무수첩에는 삼성이 최순실씨에게 78억원을 송금하는 과정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한 정황이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검찰과 특검이 확보한 안 전 수석 수첩은 모두 63권이 됐다. 검찰은 1기 특수본 수사 때인 지난해 11월 수사 과정에서 안 전 수석 측으로부터 업무수첩 17권을 임의제출 받았다.

지난해 12월 본격 수사에 돌입한 특검은 올해 초 보좌관 김씨를 통해 수첩 39권을 추가로 임의제출 받았다.

이 수첩에는 삼성과 관련한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사항이 깨알 같이 적혀 있었다. 특검은 이 업무수첩을 바탕으로 '삼성-박 전 대통령-최씨'로 이어지는 3자 관계의 퍼즐을 맞췄다.

검찰은 새로 확보한 7권의 수첩 내용을 분석해 이른바 삼성 뇌물 사건 재판 등의 공소유지에 활용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