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당내 친박을 꾸짖으며 문정권을 주사파로 규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소셜미디어를 통한 나름의 정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12일 "지난 대선 때 자유한국당에 대한 청장년들의 지지가 무너진 근본적 이유는 한국당이 정의와 형평을 상실한 이익집단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의와 형평은 이땅의 청장년들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그는 당내 친박(親박근혜)계를 겨냥 "친박당이 몰락한 이유가 거기에 있다"며 "이념으로 뭉쳐진 집단도 아니고 이익으로 모여진 집단이다 보니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도 부끄럼없이 서슴지 않고 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더이상 이익집단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자유한국당이 이들(청장년)의 지지를 회복하려면 철저하게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고 정의와 형평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주사파 정권에 맞서기 위해서는 그들 못지않은 이념적 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