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문제부 장관 후보가 '유사역사학 논란'에 대해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자신에 대해 제기된 '역사관 논란'과 관련해 "일부에서 저를 '유사역사학 신봉자'로 매도하고 있지만 동의할 수 없다"고 답했다.

macron

도 후보자는 역사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의 질문에 "동북아특위에서 고대사 연구가 진영 논리나 배타성을 극복하고 상대방을 이념 공격으로 무력화시키는 비학문적 태도를 넘어서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며 이같은 내용의 서면답변서를 제출했다.

특히 '환단고기에 대한 견해'를 묻는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는 "기록 자체에 이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자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엄정한 사료 비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광활한 영토를 지닌 위대한 고대사가 들어간다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는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싸울 때 싸우겠다'는 표현에 대해서는 "독도와 동북공정 등 역사 왜곡을 대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역사학계와 싸우겠다는 의미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가야사 복원 연구 지시와 관련된 이은재 의원의 질문에는 "가야사에 대한 연구·조사가 활발해지고 진전되면 폭넓게 영·호남 지역을 아울러서 우리 고대사를 연구·조명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문 대통령이 지시한 내용은 정부가 직접 역사 복원에 개입한다는 의미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임나일본부설에 대한 견해를 묻는 여러 의원들의 질문에는 "원론적으로 일본의 역사 왜곡에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밖에 "후보자가 생각하는 식민사학 잔재 전체 사례와 각 쟁점에 대한 입장을 말해달라"는 강길부 바른정당 의원의 질문에는 "식민사학은 일제가 어용학자들을 동원해 만들어낸 역사로 우리 역사를 퇴보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도 후보자는 '전교조 재합법화에 대한 의견'을 묻는 여러 의원들의 질문에 일관되게 "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존중하되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국회의 입법 논의를 통해 근본적으로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회 입법을 통한 전교조 합법화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헌법재판소의 관련 결정에 관한 의견을 묻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는 "개인적으로는 해직 교사의 교원노조 가입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지만 헌법재판관 다수의 판단과 결정을 존중한다"고 답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