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며 외벽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살해한 40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남 양산경찰서는 밧줄에 매달려 아파트 외벽 보수공사를 하던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작업자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서아무개(41)씨의 구속영장을 12일 신청했다.

macron

해당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입니다.

서씨는 지난 8일 아침 8시13분께 경남 양산시 ㄱ아파트 15층 옥상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 외벽 보수공사를 하던 김아무개(46)씨의 밧줄을 끊어 김씨를 숨지게 하고, 함께 작업하던 황아무개(36)씨의 밧줄도 끊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 등 4명은 지난 6일부터 이 아파트 외벽을 실리콘으로 보수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지난 8일에도 아침 8시께부터 작업을 했는데, 김씨와 또다른 김아무개(40)씨는 휴대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작업했다.

이 아파트 15층에 사는 서씨는 베란다 창문을 열어 김(40)씨에게 “시끄러운 음악 소리 때문에 잠을 잘 수 없다”고 항의했고, 김(40)씨는 즉시 음악을 껐다. 그러나 이 사실을 모르는 김(46)씨는 계속 음악을 들으며 작업했다.

이에 화가 난 서씨가 흉기를 들고 15층 옥상으로 올라갔으나, 옥상엔 아무도 없고 밧줄 4개만 보였다. 더욱 화가 난 서씨는 제일 앞에 있던 황씨의 밧줄을 끊던 중, 김(46)씨의 밧줄 쪽에서 음악 소리가 들리자, 김(46)씨가 매달려 있던 밧줄을 끊었다. 12층 높이에서 밧줄에 매달려 작업을 하던 김(46)씨는 바닥으로 떨어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은 “서씨가 ‘인력시장에 일감을 구하러 새벽에 나갔으나 일을 얻지 못해 집으로 돌아와, 새벽 5시께부터 술을 마신 뒤 잠을 자려는데, 시끄러운 음악 소리 때문에 잠을 잘 수 없었다. 음악을 꺼달라고 말했는데 계속 음악 소리가 들려 항의하러 옥상에 올라갔는데, 사람은 보이지 않고 밧줄만 보이기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