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030 월드컵 북한 포함 동북아 공동 개최 희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acron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나라들과 2030년 월드컵을 공동개최하는 기회를 가졌으면 하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만나 이러한 얘기를 나눴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으로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면담 자리에서 "인판티노 회장이 취임할 때 축구 저변확대를 위해 주변국 공동개최를 말한 것으로 안다"며 "그 말대로 남북한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이웃 나라들과 함께 월드컵을 개최할 수 있다면 남북평화와 동북아평화 조성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30년 월드컵 때 그러한 기회가 오기를 희망한다"며 "인판티노 회장이 이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macron

문 대통령은 또 "동북아도 집단안보 경제공동체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축구가 스포츠 교류로 그러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으로 미뤄 문 대통령은 남북한과 중국, 일본 등 동북아 국가들이 월드컵 공동개최해 동북아 평화화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인판티노 회장은 "현실적 어려움이 있겠지만 믿음을 갖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 대통령이 이러한 비전을 언급한 것만으로도 강력한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화답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또 "문 대통령이 이웃 나라들과 논의했는지는 모르겠지만 필요하다면 축구를 통해 돕겠다"며 14일로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면담 때 월드컵 공동개최에 대한 시 주석의 반응을 살펴볼 것을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축구를 가장 '민주적인 스포츠'로 칭하면서 인판티노 회장과 U-20 월드컵 등의 얘기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한국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가 축구"라며 "이러한 사랑 때문에 과거 월드컵을 일본과 함께 공동개최했고 이번에 U-20도 개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저는 개인적으로 축구가 스포츠 가운데 가장 평등하고 민주적인 스포츠라고 생각한다"며 "공만 있으면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스포츠이자 가난한 나라가 강한 나라와 어깨를 맞대고 즐길 수 있는 스포츠다. 과거 축구가 남북관계에도 기여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