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의원은 이낙연 총리가 '선전포고를 했다'고 생각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acron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를 방문해 '촛불혁명'을 언급한 데 대해 "제1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끝난 뒤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총리가 이 엄중한 국회에서 첫 인사를 하며 촛불혁명을 이야기했다. 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을 통합하고 화합시켜야 할 국무총리가 인사청문회 때는 미사여구를 섞어서 낮은 자세로 임하다 통과되니 제1야당에 선전포고를 한 것 아니냐"며 "이런 식으로 첫인사를 하는 것은 제 양심상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저는 촛불혁명에 동원된 인원이 엄청 많다고 생각한다"며 "왜 태극기집회에 참여한 국민들은 이야기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 국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정부는 지난 겨울부터 봄까지 6개월에 걸쳐 1700만명이 동참한 촛불혁명 과정에서 탄생했다"며 "역사적 책무를 이행해야 하는 저를 포함한 행정부는 늘 국회를 받들며 국회의 협력을 얻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전부 다 어용 교수, 어용 NGO": 갑자기 참고인들을 향해 막말을 퍼부어 화제가 된 국회의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