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보고서 채택' 불발 이유 보여주는 3장의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12일 다시 무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여야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이날 청문보고서에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모두 담아 보고서를 채택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이 전체회의에 불참했기 때문이다.

w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이날 정무위는 전체회의를 갖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려 했으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w

한국당 의원들의 빈자리

w

정무위 전체회의가 개회되려면 위원장의 사회권이 필요한데 정무위원장은 한국당 소속 이진복 의원이 맡고 있다.

민주당 간사 이학영 의원은 "위원장께 3당 합의로라도 위원회를 열어달라고 했지만 위원장은 4당 협의가 없으면 열 수 없다고 했다"며 "사회권을 넘겨달라고 했더니 안된다 해서 무산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은 한국당이 적격, 부적격 똑같은 의견을 단 합리적인 안도 무시한채 정치공세를 위해 무작정 보이콧을 하는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며 "다시 한 번 협치를 위해 한국당에 채택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w

이에 이진복 위원장은 "한국당이 보고서 채택을 반대하고 반대의 강한 표시로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정무위가 합의 없이 회의를 연 적이 없기 때문에 (민주당에)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과거에도 채택되지 않은 사례도 있고 이번에도 보고서 채택은 하지않는 걸로 양해해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