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에게 "적극적인 협력" 요청받은 야4당의 반응은 이렇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12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받은 야4당의 반응은 각각 아래와 같다.

1. 자유한국당: "임팩트가 없었다"

시정연설 도중 A4용지로 시위를 진행한 자유한국당의 반응이 가장 시큰둥하다. 뉴스1에 따르면,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시정연설을 어떻게 보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추경안에 대한 일반적인 내용이었기 때문에 별다른 특별한 내용이 없었다""청문회 정국에 대한 언급이 계실 줄 알았는데 마지막 한 패러드래프(단락) 정도라서 임팩트가 없었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은 일자리 추경안에 대해 △불법성 △낮은 일자리 창출 효과 △민간 일자리 감소 △국가 빚 증대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입장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8일 "국가재정법상의 추경요건인 국가 재난, 대규모 재해, 경기 침체, 대량실업 등 어느 요건도 충족하지 못한다. 지방교부세법의 근본적인 정신을 훼손하는 불법적 추경"이라며 일자리 추경안을 "푼돈 알바 추경"으로 지적한 바 있다.

2. 국민의당: "화려하지만, 알맹이는 없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2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국회와의 소통 노력은 환영한다"면서도 "겉은 화려하지만 알맹이가 없다"는 평가를 내놓았다고 뉴스1은 전했다. "시급한 민생경제 활성화를 유도하는 예산이 빠져있고, 가뭄 피해 대책도 없다" "과연 국가재정법상의 추경 요건을 갖춘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 "공무원이 아닌 민생 경제를 살리는 전략적인 민생 추경으로 재편돼야 한다" 등등이 국민의당의 주장이다.

3. 바른정당: "소통 의지는 긍정적이지만, 명분이 없다"

뉴스1에 따르면,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12일 시정연설 직후 논평을 내어 "국회와 소통하겠다는 의지와 행보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이번 추경안은 무턱대고 찬성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경은 단기처방용 예산인데 청년실업, 소득 양극화 등과 같은 장기적·구조적 관점에서 풀어야 할 문제들을 추경으로 해결하는 것은 논리적 모순이다" "매년 수천억원이 소요되는 것을 사회적 합의 없이 추진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부담을 전가하는 행위다" 등의 주장이 논평에 담겼다.

4. 정의당: "매우 고무적이며, 당연한 일이다"

정의당이 야4당 가운데 가장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1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 협조를 구하고자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에 대해 긴급적인 처방책을 내놓은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반겼다. 그러나 정의당은 "일자리 추경이라고 일컫기에는 직접적인 일자리 예산의 규모가 빈약하고, 신규사업의 비중이 적은 것은 실망스럽다"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 보완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