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이 아마추어 때 신던 신발이 2억원에 팔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가 19만372달러(2억1416만원)에 팔렸다. 경기 중 착용한 농구화로서는 역대 최고 낙찰가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농구화는 조던이 마지막 아마추어 공식경기에서 신었던 신발로 온라인 사이트 SCP옥션스에서 경매가 진행됐다.

jordan

그는 1984년 LA 올림픽 남자농구 결승전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20점을 따내며 96대 65로 완승했다. 경기 후 조던은 11살짜리 볼보이에게 사인한 농구화를 선물했다.

조던은 해당 경기 직후 NBA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로 시카고 불스에 지명돼 프로무대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이 신발은 조던이 마지막으로 신었던 '컨버스' 브랜드 신발.

조던은 아마추어 시절 컨버스나 아디다스 농구화를 즐겨 신었지만 프로데뷔 직후 나이키와 전속 계약을 맺은 뒤부터는 줄곧 나이키 브랜드 신발을 신었다. 당시 나이키는 80년대 말까지 매년 조던의 연봉과 같은 액수를 스폰서료로 지급했다.

이번 경매로 조던은 자신의 최고 경매가 기록을 깼다.

기존 최고 낙찰가는 10만4765달러(1억1786만원)에 팔린 농구화로, 이 역시 조던이 1997년 전국리그 결승에서 신었던 신발이다. 당시 그는 독감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도 38점을 득점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SCP옥션스 관계자는 "이 엄청난 금액은 '경기 중 신었던 농구화' 경매 부문에서 조던을 넘어설 자가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운동화 전체'로 범위를 넓힐 경우 조던의 농구화가 낙찰가 1등은 아니다.

지난 2015년 영국의 육상선수 로저 베니스터의 운동화는 26만2500파운드(3억7644만원)에 팔리며 아직까지 전체 운동화 최고가 자리를 지키고있다. 로저는 1954년 사상 최초로 1마일(약 1609m)을 4분대에 주파해 인간의 한계를 처음으로 깼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