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에서 성소수자 대학생들의 '커밍아웃'이 이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동성애자 대학생들의 익명 '커밍아웃'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전반적인 시민의식을 성장시키는 행위"라는 긍정적 분석을 내놓았다.

1

연합뉴스는 12일 서울 주요대학의 온·오프라인 게시판에서 이런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 각 학교 학생들의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 페이지인 '대나무숲'에는 이런 제보들이 최근 늘어난 추세로, 연합뉴스는 대선 기간이던 4월 25일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발언한 이후 시작됐다고 전했다.

대선 토론 이후 부모님과 동성애 관련 이야기를 하다가 '조물주의 실수'라는 말을 들었다는 게이 남학생.

대선 토론 이후의 심경을 제보한 동성애자 학생 세 사람.

대선 토론 이후 '존재를 부정당했다'고 제보한 학생. 이어서 성소수자에 대한 상반된 의견이 게시됐다.

동성애자 대학생들의 커밍아웃은 온라인에만 한정되지 않았다. 지난 달 15일, 고려대학교 정경대학 후문 게시판에는 "좋아해 마지않는 너에게"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해당 자보에는 서로에게 첫 번째 남자친구가 된, 사귄 지 한 달 된 어린 연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러나 이들은 친구들에게 연애한다고 자랑을 할 수 없고, 학교에서 손을 잡고 산책할 수도 없었다. 놀이공원에서 안고 뺨에 뽀뽀도 하고 싶었지만 참았다는 내용에 이어 대자보는 "존재의 부정이란 무겁고 어려운 말처럼 들리지만 그렇지 않다"라며 "우리는 남들처럼 사랑하고 싶었을 뿐, 그뿐이다"라고 말한다.

대자보는 "자꾸만 나를 지우려는 이 사회에서 내 사랑은 사랑으로 취급받지 못하기에 함부로 사랑을 속삭일 수 없다"라며 "사랑해 마지않는 너에게 글을 바친다"라는 문장으로 끝난다.

연합뉴스는 대선이 끝난 뒤 잠잠해졌던 동성애자 학생들의 제보는 지난달 24일 육군 법원에서 동성애자 장교가 군형법 92조의6 추행죄 위반을 이유로 유죄 판결을 받은 뒤 다시 이어졌다고 전했다. 제보된 게시물들은 동성애 혐오 분위기에 대한 절망스러운 심정을 담고 있었다.

학생들의 제보처럼 아직까지 동성애 혐오 분위기는 여전하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이나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특정 이슈가 터져서 소수자 문제가 대중과 만났을 때 사회적 변화가 일어난다. 이때 소수자 집단에서 이성적인 비판 글과 감성적인 고백 글이 교차하는 현상은 대중의 변화를 효과적으로 끌어낸다"고 진단했다.

- 연합뉴스 (2017. 6. 12.)

Close
한동대 '동성애 혐오문화 반대' 피켓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