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시정연설서 '인사문제' 거의 언급하지 않은 까닭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취임 34일만이라는 역대 최단기간에 진행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한 시정연설에서 최근 정국의 이슈인 '인사 문제'와 관련해선 언급을 자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9분간 진행된 시정연설에서 인사문제와 관련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은 채 시정연설 말미에 "정부는 비상시국에 인수위 없이 출범한 상황에서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속히 국정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을 부탁드린다""저와 정부도 국회를 존중하면서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협의해나가겠다"고만 말했다.

현재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대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등 국회 인준 절차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통해 야당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는 전망이 일각에서 제기됐었지만, 시정연설을 통해선 원론적인 언급에 그친 셈이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원론적 언급은 이번 시정연설이 일자리 추경에 대한 야당의 협력을 당부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시정연설에서 인사문제와 관련한 언급을 자제한 데 대해 "추경연설을 위한 시정연설이니 거기에만 집중한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꽉 막혀 있는 '인사청문 정국' 상황에서 국회를 찾아 시정연설을 하는 것 자체가 국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굳이 구체적인 발언을 하지 않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시정연설에 앞서 진행된 여야 지도부와의 환담에서 문 대통령의 '협조 당부'가 있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환담장에서도 가능하면 대통령은 추경 얘기만 하실 것이다. 오늘은 추경을 위해 만난 것이기 때문에 추경 말씀만 드려야 마땅하다고 생각하신 것"이라면서도 "국회에서 정당 대표들이 추경 얘기만 하진 않을 것이고 자연스럽게 (인사문제) 얘기를 꺼내면 문 대통령이 어떻게 답변할지는 모르겠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