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의 '추경 심사 합의'에 이 당만 빠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3당이 12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합의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만나 이렇게 합의했다고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w

강 원내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추경 심사에 합의하고 앞으로는 여당도 국가 재정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주승용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국가 재난 등이 일어났을 때 추경을 하는데 언젠가부터 매년 국가 위기상황이라는 명목으로 추경을 했다고 지적했다"며 "야당일 때와 여당일 때 서로의 입장이 바꿔 같은 문제가 제기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세균 의장은 여당은 야당일 때를 야당은 여당일 때를 생각해서 접점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고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동의했다"면서 "이번 추경은 여야가 합의하고 앞으로 국가재정법을 넣어서 (추경을) 하자고 했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