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가 한국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한국을 방문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barack obama

9일자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재임 시절 관계를 돈독히 했던 국가 원수들과 친분을 나누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욕 타임스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2주 전에는 런던의 한 호텔에서 데이비드 카메론을 만났으며, 그 전에는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게이트에서 앙겔라 메르켈을, 그 전에는 이탈리아 전 수상인 마테오 렌치를 만났다고 전했다.

특히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 6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몬트리올의 시푸드 레스토랑에서 환담을 나누는 장면은 로맨스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할 만큼 화기애애했다.

댓글 : "트뤼도가 오바마를 바라보는 눈빛으로 나를 바라봐줄 남자 찾아요."

한국을 찾는 건 오바마 순방일정의 일환이다. 뉴욕타임스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7월 한국을 방문해 재임 시절 관계를 다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정치적인 방해가 있을 수 있다"며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보호하기 위해 배치한 미국의 미사일 포대 배치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버락 오바마 측에선 이번 해외 순방이 "최근의 이슈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면서도 "(오바마가 만나는 해외 지도자가) 오바마와의 만남을 자국 내에서 정치적 이점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