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재인 시정연설' 앞두고 맹비난 퍼붓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국회 시정 연설에 앞서 장관 인사와 추가경정예산(추경) 문제에 대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사안들에 대한 성토장이 됐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과거와 같이 통보하고 밀어붙이기를 위한 요식행위가 아닌 새로운 협치를 시작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도 "먼저 결정하고 따라와 달라는 것은 협치의 방법이 아니다"라고 포문을 열었다.

박 위원장은 "문제가 커지면 찾아와서 읍소하는 것은 압박"이라며 인사청문회와 관련, "청와대와 여당은 흠결이 있지만 무조건 통과해달라는데 (문 대통령이 제시한) 인사 5대 원칙을 안 지키겠다는 것이고 불법과 편법도 힘으로 밀어붙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집권만 하면 과거 적폐세력과 국정 수행 방식이 (어떻게) 똑같느냐"며 대통령을 향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와 새로운 후보자의 내정을 요구했다.

또 "정부조직법 개편안,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제출하면서 야당과 협의가 없었다"면서 "먼저 결정하고 야당에게 통보하고 무조건 통과만 외치는 것은 협치가 아닌 강요와 압박"이라고 진단했다.

비대위원인 김중로 의원은 장관 인사에 대해 "나라다운 나라가 될 것인지 의심이 된다"면서 "부도덕한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을 보면 그 이하 (인사는) 어떻게 될 것인지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탈법을 저질렀다고 인정한 사람을 지명하고 청문회로 보내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김정화 비대위원도 장관 인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도리"라며 "부적격 후보의 지명을 철회하기 전에 100% 흠결없는 사람이 없다는 말부터 철회하라"고 날을 세웠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