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 200만 돌파①] 최초·최고·최단...신기록 제조기 '미이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이라'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 '미이라'(알렉스 커츠만 감독)는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이라'는 같은 날 오전 누적관객수 207만557명을 기록하며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미이라'는 개봉 6일째 200만 고지를 넘었다. 이는 올해 최단 200만 돌파 영화인 '더 킹'과 같은 속도로, 2017년 개봉 외화 중 가장 빠른 기록이다. 또한 톰 크루즈 최고 흥행작인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6일), 역대 최고 외화 흥행작인 '아바타'(6일)와는 동일한 속도다.

default

첫 날 90만에 가까운 관객을 끌어모은 초반 흥행 속도에 비해서는 약간 주춤한 것도 사실. 그러나 '미이라'의 인기는 여전히 압도적이다.

지금 '미이라'의 행보는 곧 한국 스크린사의 가지 않은 길이다. 말 그대로 파죽지세의 인기로 역대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쓴 '미이라'는 역대 외화 최고 오프닝, 역대 IMAX 개봉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6월 개봉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현충일 개봉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톰 크루즈 주연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최단기간 100만 돌파 타이 기록 및 2017년 최단 기간 100만 돌파, 200만 돌파 기록을 모두 갈아 치웠다.

매순간 새로운 흥행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는 '미이라'의 인기 질주에 '신기록 제조기'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 이는 휴일이었던 현충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을 감행했던 '미이라'의 전략이 제대로 통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게다가 '톰아저씨'라는 애칭으로 여전히 국내 관객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톰 크루즈의 여전한 티켓 파워 역시 한몫을 제대로 했다.

이러한 신기록 제조기가 된 '미이라'의 흥행에 외신조차 놀란 상황. 데드라인은 "한국은 톰 크루즈의 나라"라고 '미이라'의 놀라운 인기를 보도했고, 스크린랜트는 "'엣지 오브 투모로우',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도 한국에서 흥행한 바 있다"며 "한국과 중국에서 그의 인기는 여전히 건재하다"고 '미이라'의 인기는 국내 관객이 톰 크루즈를 선호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과연 '미이라'의 거침없는 흥행 행진은 언제까지 계속 될까. 초기 흥행과 톰 크루즈의 인기에 힘입어 한국 스크린에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미이라'가 천만 관객까지도 넘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