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미우새' 의사가 밝힌 공황장애 이상민·김구라의 차이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장 중요한 건 의사의 처방에 잘 따르는 것"

이상민이 지난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으며 자신이 가진 정신적 문제를 고백했다. 무려 69억의 빚을 갚으면서 어쩔 수 없이 생겨난 공황장애와 불안, 그리고 중독들이 요즘 더 심해졌다는 것.

공황장애 약을 7년 정도 먹게 되면 치매가 오는데, 약 3년 정도 약을 먹은 이상민 역시 건망증이 부쩍 심해졌다는 것. 이에 제작진은 이상민이 일상 모습을 재편집해 공개했다. 영상 속 이상민은 주방 용품은 기본이고 자신이 늘 마시는 커피도 잊을 때가 많아 걱정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김구라, 이경규를 언급했다. 그는 "공황장애 환자가 다른 공황장애 환자를 볼 때 내가 더 심하다고 생각을 한다"며 "구라 형을 볼 때 점점 나아지고 있는데 왜 나는 그대로일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전문의는 명쾌한 답을 내려줬다. 김구라의 경우 의사의 처방에 따라 행동을 한다는 것. 술, 커피를 마시지 않고 약도 정해진대로 먹는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에 반해 이상민은 술은 줄였지만 커피 양은 더 늘어 많게는 하루에 4L를 마시기도 한다고. 또 담배를 끊지 못했으며, 약 또한 의사의 처방과는 달리 더 늘어났다고 한다.

이상민은 전문의의 말을 듣고 나서 크게 수긍을 하는 눈치였다. 그만큼 자신의 상태가 좋지 못하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기도 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건 커피와 담배를 끊고 불안 증세를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이상민의 또 다른 고민인 여자에 관심이 없는 문제 역시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현재 이상민은 불안함을 극복하고자 무리해서 일을 하고 있는 상태다. 앞서 '미우새' 제작진은 이상민의 24시를 보여준 바 있는데, 새벽에 나가서 밤 늦게 돌아오는 생활 패턴이 반복되고 있었다. 일을 해야만 불안하지 않다는 이상민. 하루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라는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