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동철 '외교부 적격 후보 국회로 보내주면 빨리 임명되도록 협조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D
뉴스1
인쇄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선 안타까운 생각도 있다"면서도 "유감스럽게도 흠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그 흠을 덮을만한 외교적인 역량과 자질을 발견할 수 없었다"며 "자신의 길에 대해선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고 성공적인 길을 걸었다고 평가를 받았지만 적어도 세계에서 대한민국의 외교를 책임질만한 자질과 역량을 발견하지 못한 것은 어떻게 하느냐"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강 후보자는 민간의 연안 여객선의 선장으로는 맞았을지 모르지만 전시에 대비할 항공모함의 함장을 맡길 수는 없다"면서 "여성과 비(非) 외무고시 출신이라는 상징성에 치우친 나머지 도덕성과 자질 검증에 소홀히 했고 유감스러운 결과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라도 빨리 내정을 철회하시던지 자진사퇴를 시키든지 해서 적격 후보자를 국회로 보내주면 하루라도 빨리 외교부장관으로 임명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입장이 청문 절차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기에 국민의당의 이 같은 입장이 계속될 경우 강 후보자에 대한 청문 절차는 계속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이며 김이수 후보자의 경우 보고서 채택은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두 차례나 불발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우역곡절 끝에 12일 보고서 채택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