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을 먹고 잠깐 쉬려고 했던 임종석 비서실장이 대통령을 마주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예고 없이 청와대 여민2관의 직원식당을 '깜짝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고 10일 청와대가 밝혔다.

취임 이틀만인 지난달 12일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직접 식판에 음식을 담고 직원들과 환담을 나누며 오찬을 한 데 이어 또 한 번 격의 없는 '소통 행보'를 보인 것이다.

the

문 대통령은 전날(9일) 직원식당에서 직원들과 밥을 같이 먹으며 불편한 점은 없는지 챙겼다.

이 자리에 함께 있던 이정도 총무비서관에겐 "비서실에 다양한 인재가 근무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살림은 열심히 하되 일을 잘 하기 위한 부분은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 근무를 위해 지역에서 오는 분들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직원숙소 (지원과 함께) 대중교통 이용자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해달라"며 "비서실을 비롯한 춘추관 등에서 여성비중이 높아지는만큼 여직원 휴게실 등 후생시설도 잘 살펴봐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식사를 끝낸 뒤엔 여민관 사무실 곳곳을 들러 직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 중 몇몇과는 청와대 뒷산길을 1시간여 함께 걷기도 했다.

the

청와대 측은 "최근 격무를 하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당초 직원식당에서 빨리 점심식사를 하고 짬을 내 쉬려고 했지만, 식당에서 문 대통령과 마주치는 바람에 함께 식사하고 산책까지 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