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특사 "위안부합의 재협상은 바보 같은 소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특사로 10일 한국을 방문하는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한·일 위안부합의 재협상에 대해 “바보 같은 소리”라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니카이 간사장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할 예정이다.

the

니카이 간사장은 9일 <에스비에스>(SBS)와 인터뷰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일이 서로) 얘기해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일본이) 돈도 지불했는데 그 뒤에 다시 처음부터 재협상이라니, 그런 바보 같은 소리를 이야기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통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등엣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등 재협상의 여지를 보인 데다, 문재인 정부가 여러 차례에 걸쳐 위안부 합의에 부정적인 ‘국민 정서’를 언급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의 친서 내용에 대해서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이 할 수 있는 것은 뭐든지 하겠다. 한국이 협력해주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 많이 있다. 서로 제대로 해보자는 내용 아니겠냐”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아베 총리는 니카이 간사장을 총리 관저로 불러 문 대통령에게 전할 친서를 건네며 “한국은 상당히 중요한 이웃이다. 정상 간 교류와 한·중·일 3국의 정상회담 개최가 가능하도록 해가고 싶다”고 당부했다고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이 보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일본 내 ‘지한파’ 정치인 가운데 하나로 한·일 관계에 대한 목소리를 내 주목을 받았다. 니카이 간사장은 지난해 12월 말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 대한 반발로, 일본 정부가 1월 나가미네 야스마사 일본대사 등을 ‘일시 귀국’ 시킨 것과 관련해 지난 2월 기자회견을 열어 “(나가미네 대사) 한국 귀임은 빠른 시간 내에 이뤄지는 게 좋다”는 의견을 밝혔다. 하지만 이에 앞서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한국이 중요한 나리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교섭하는 데에는 꽤 성가신 국가다”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