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집단 탈북한 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북한은 지난해 중국에 있는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여성 종업원 12명과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탈북민 김연희씨를 송환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1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남조선당국은 강제 억류하고 있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하루빨리 공화국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the

대변인은 "우리 여성공민들이 유인 납치돼 남조선에 강제 억류돼 있는것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 패당의 극악한 반공화국 모략과 대결책동이 빚어낸 산물이며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인륜적범죄"라고 억지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인권과 인도주의, 이산가족 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혈육들과 생이별 당한 피해자 가족들의 피타는 절규를 들어야 하며 우리 여성공민들의 송환 문제부터 하루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대변인은 특히 우리 국회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것과 관련 "우리 여성공민들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 사이에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 협력 사업도 있을 수 없다"고 엄포를 놨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관계자도 지난 7일 평양에서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같은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이산가족과 탈북자 문제는 별개이며 북한이 언급한 탈북민 13명은 자유의사에 따라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