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의 장녀 유섬나가 구속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프랑스 도피 3년 만에 범죄인 인도 절차에 따라 국내로 강제송환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사망)의 장녀 유섬나씨(51)가 구속됐다.

유창훈 인천지법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후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유씨의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인천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형근)는 전날 유씨에 대해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씨는 2011∼2013년 디자인업체 '모래알디자인'을 아버지의 측근 하모씨(61·여)와 함께 운영하면서 관계사인 '다판다'로부터 컨설팅비용 명목으로 25억원을 받아 챙겨 다판다에 손해를 입힌 혐의다.

유씨는 또 같은 기간 동생 혁기씨(45)가 세운 개인 경영컨설팅 업체 '키솔루션'에 디자인·경영 컨설팅 명목으로 모래알디자인의 자금 21억원을 부당 지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다판다와 키솔루션 모두 유씨의 모래알디자인으로부터 디자인컨설팅과 경영컨설팅을 받지 않았음에도 매달 수천만원씩 장기간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구속영장에 포함한 유씨의 범죄 혐의액수는 총 46억원이다.

검찰은 유씨의 범죄 혐의 액수가 총 492억원이라고 보고 있지만 프랑스 정부에 유씨에 대한 인도청구서를 제출할 당시 46억원에 대한 혐의만 적시해 이번 영장 청구에도 46억원에 대한 혐의만 청구했다.

한국·프랑스 간 범죄인 인도 조약은 범죄인 인도 청구국은 인도 요청 시 피청구국에 제시한 범죄인의 체포 영장 혐의 외 추가로 기소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유씨를 상대로 나머지 446억원에 해당하는 범죄 혐의에 대해 추궁해 혐의가 확인되면 프랑스 정부의 동의를 받아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은 유씨가 모래알디자인의 자금을 빼돌리는 과정에서 수억원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함께 2011년 유병언의 사진 작품을 제작한 미국 아해 프레스(AHAE PRESS)INC의 해외사업에 필요한 초기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여러 계열사로부터 사진값 선급금 명목으로 수백억원을 지원받은 정황도 파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