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은 '참 나쁜 사람'의 발탁에 "세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9일 "'참 나쁜 사람'이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되고 우병우 사단은 줄줄이 좌천되고 일부는 사표를 내는 등 검찰을 떠나니 세상이 바뀌었음을 실감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체부 2차관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지목해 좌천됐던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이 발탁된 직후 이렇게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직속상관을 적시하고 좌천됐던 고검검사는 검사장 승진과 함께 서울중앙지검장이 됐다"며 윤석열 지검장 인사를 평가했다.

다만 "국회에서 법과 제도적으로 제·개정이 없는 개혁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같은 일이 반복된다"며 "사이다 인사도 좋지만 어떤 정권이 들어서도 민주주의를 지키는 법과 제도의 개혁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에선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에 대해 '준여당 선언을 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곡해하고 비난하고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집권여당의 대표는 꼬인 정국을 풀어가야 할 책임이 있다"며 "사사건건 승리하고도 국민의당 속을 뒤집는다면 대통령을 돕는 당 대표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오죽하면 민주당 의원들도 '대표 때문에'라고 하겠느냐"며 추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