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는 "피해자들이 당당할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한다(인터뷰)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래퍼 키디비가 가사를 통해 성적 희롱을 한 래퍼 블랙넛을 고소한 가운데 "힙합이라는 이름에 보호 받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키디비는 지난달 블랙넛을 '성폭력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 음란)과 모욕죄'로 고소했다. 키디비가 블랙넛을 두 가지 죄목으로 고소한 것. 이에 블랙넛의 소환 조사는 불가피해졌다.

앞서 블랙넛은 자신이 만든 곡에 키디비를 겨냥한 성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만들어왔다. 그는 '물론 이번엔 키디비 아냐. 줘도 안 X먹어'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X 봤지' 등의 도를 넘은 성적 발언을 가사로 썼다.

이에 팬들의 항의가 이어져 논란으로 불거졌고, 키디비는 결국 "맞디스 가치도 없다"며 법적 고소를 강행했다.

w

키디비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늘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이다. 왜 진작에 대응하지 않았나 후회된다"고 밝혔다.

다음은 키디비와의 일문일답.

-결국 고소했다. 고소하끼가지 어떤 심경이었나.

"긍정적인 편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큰 스트레스를 받았나보다. 잠도 잘 못 자고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한동안 하고 있던 앨범 준비까지 멈추고 멘탈을 잡아야 했다. 고소를 하기까지 큰 용기가 필요했다."

-블랙넛이 재판 과정 중 선처를 호소한다면.

"과연 선처를 호소할 사람일까. 늘 비상식적인 행동을 아무렇지 않게 범했던 사람이다. 그래서 깜지에 김치 국물 떨어트렸을 때도 별로 놀랍지도 않았다. 사과를 할 사람이 아니라고 예상했다."

-도넘은 블랙넛의 가사를 접하고 어땠나.

"일단 지인들 반응 때문에 더 힘들었다. 나보다 더 화내고 괴로워했다. 평소에 나는 안 좋은 일이 있으면 금방 잊는 스타일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좀처럼 잊혀지질 않더라. 당시엔 쿨한 척 넘겼는데 생각보다 타격이 컸나보다. 거기다 최근까지 총 3번씩이나 반복되다보니 악몽까지 꾸더라. 왜 진작에 대응하지 않았나 후회됐다."

-이번 강경대응으로 어떻게 인식이 바뀌길 원하나

"몰상식한 가사와 행동이 더 이상 '힙합'이라는 이름 하에 보호받지 않길 바란다. 그리고 이번 고소를 준비하면서 처음으로 성폭력법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너무 나약하고 비합리적인 것 같아서 너무 너무 속상했다. 부디 성폭력법이 개정됐으면 좋겠다. 피해자들이 당당할 수 있는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하고 싶은말이 있다면.

"내 팬이든 아니든 나와 같은 생각으로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 좋은 메세지를 전할 수 있는 뮤지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일로 더욱 더 책임감을 갖게 됐다. 앞으로 나올 음악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