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자폭탄 특정 기관에서 조직적으로 보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resa may

국민의당은 9일 자당 의원들에게 쏟아지는 문자폭탄과 관련 "특정한 기관에서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자료가 있다"고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채위원회의에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문자폭탄 TF에서 자료를 수집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다음 비대위원회의에 1차적인 TF의 보고가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당의 방침이 나오니 당 소속 외통위원들에게 문자폭탄이 왔고 당 홈페이지도 다운됐는데 이런 행태는 민주주의의 열린사회에서 (불법으로) 규정하지 않을 수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당에서)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해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