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치킨값 인상'에 더 이상 관여하지 못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CKEN
Getty Images/iStockphoto
인쇄

제너시스BBQ가 사전 고지없이 2차 치킨가격을 올린 가운데 경쟁업체들도 치킨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커졌다.

8일, 제너시스BBQ는 5일부터 치킨 가격을 900원에서 최대 2000원 올렸다고 밝혔다. 이에 주요 인기 제품들이 심리적 마지노선이었던 2만원선을 넘어섰다. 한 달 전 10가지 주요 메뉴 가격을 2천원 정도 인상한 후 두 번째 인상이다.

SBS는 BBQ측이 당초 가격을 한꺼번에 올리려 했으나 부정적 여론이 많아 두 차례로 나눠 인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BBQ의 가격 인상에 타 업체들도 가격 인상 필요성에 공감하고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프랜차이즈업계는 시장점유율 선두권 업체가 '총대'를 메고 값을 올리면 따라서 올리는 경우가 빈번하다.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는 타당성이 어느 정도 확보되기 때문.

이에 실제로 '도미노 가격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교촌치킨은 지난달 말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6~7%, KFC는 이달 초 주요 제품의 가격을 최대 10%가까이 올렸다.

정부는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난 4월 BBQ가 최초로 치킨가격 인상을 발표하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례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각종 소비자 물가가 치솟고 있고 조류인플루엔자(AI)까지 확산된 상황에서 '국민간식'으로 불리는 치킨값까지 올리면 소비자들의 부담이 지나치게 커진다는 이유였다.

당시 농식품부는 '정부가 시장경제원리에 과도하게 관여하면 안된다'는 시장경제의 공식을 깨고 치킨 가격 인상을 억제했다. 그러나 농식품부의 조치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졌고 BBQ는 보류했던 제품 가격 인상을 강행했다.

이에 농식품부 입장에서는 더 이상 치킨 가격에 관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또 치킨업체들이 참여할 '명분'까지 밝히지 않으면서 더욱 억제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가 치킨 가격 인상을 억누르기 위해서는 'AI 등의 여파로 닭값이 올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이유가 필요하다. 그러나 정부의 개입을 의식한 각 업체들이 인상요인에서 닭값 자체를 배제한 것.

농식품부 관계자는 "과거 치킨가격에 관여할 수 있었던 것은 각 업체들이 AI 발생으로 인해 닭값이 올라서 인상했다고 주장했기 때문인데 최근에는 임대료와 인건비 상승만 말하고 닭값은 빼서 개입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치킨업체들은 연간 계약을 통해 납품가격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닭값 때문에 값을 올린다는 것은 용인할 수 없는 거짓말"이라며 "현재 정부는 권한이 없다"고 덧붙였다.

Close
가장 맛있는 치킨윙 - 미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