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한달 맞은 문대통령의 지지율(갤럽)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취임 한 달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82%로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6월 둘째주 전국 성인 1011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여부를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2%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84%)보다 2%p 하락한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응답자의 10%로 지난주(7%)보다 3%p 올랐다. '어느 쪽도 아니다' '모름·응답거절'은 8%로 지난주와 같았다.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소통 잘함·국민공감능력'(1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인사'(9%), '전반적으로 잘한다'(8%)가 뒤를 이었다. 문 대통령이 서울 용산소방서를 방문해 소방관 처우 개선을 약속한 것도 반영한듯 '소방관 처우 개선'(1%)이라고 대답한 사람들도 있었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 '인사문제'(20%)를 지목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북핵·안보'(10%), '친북성향'(9%)도 이유로 지목했다.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못하고 있는 이유에 '정규직 양산'(5%)라고 답하기도 했다.

정당지지도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8%로 지난주보다 2%p 하락했지만 창당 이후 최고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정부의 인사에 강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2%p 오른 10%의 지지도를 보였다. 국민의당은 8%,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각각 7%로 세당 모두 1%p 떨어졌다.

시행 9개월째 접어든 청탁금지법('김영란법')에 대해선 '잘된 일'이라고 꼽은 사람이 68%로 '잘못된 일'(18%)이라고 응답한 사람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 중 26%는 그 이유로 '부정부패·비리 억제'를 꼽았다. '부정청탁 억제'(17%), '뇌물-뒷돈-촌지-고가선물 억제'(14%), '공정성 강화·투명해짐'(7%)라고 대답한 사람이 뒤를 이었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경제악영향·소비심리위축·자영업자 타격'(30%)를 가장 많이 그 이유로 들었다. '금액기준 너무 낮음·현실적이지 않음'(20%), '삭막함·인간적관계 필요'(13%), '규제적용 범위가 넓다'(12%) 순으로 나타났다.

청탁금지법 시행령상 제한액인 식사 3만원, 선물 5만원을 각각 5만원과 10만원으로 올려야 한다는 데는 응답자의 52%가 찬성했다. 현재가 적당하다는 의견도 41%로 적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7~8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돼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21%(총 통화 4869명 중 1011명 응답완료)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