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09일 10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09일 10시 15분 KST

AI로 가금류 18만 마리가 살처분 당한 현재 상황

news1

지난 4월4일 이후 2달 만에 다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AI)로 인해 살처분된 가금류가 18만마리를 넘어섰다.

오늘(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 여름 첫 AI 의심신고가 접수된 지난 3일부터 어제(8일)까지 살처분된 가금류는 142개 농가 18만2000마리다. 이 중 닭이 18만마리, 오리가 1000마리 등이다.

전날에는 전북 군산 3곳, 익산 2곳, 임실 1곳 등 전북에서만 총 6건의 의심신고가 추가 접수됐다.

news1

올 여름 AI 발생지역은 고병원성 확진을 기준으로 제주·부산·전북·경기·울산·경남 등 6개 시·도의 8개 시·군으로 늘었다.

최근 퍼지고 있는 AI의 바이러스 유형은 H5N8형으로 지난 겨울 사상 최악의 피해를 안겼던 H5N6형과는 다르다.

H5N6형의 경우 2014년 겨울 1월 발생했을 당시 가금류 1936만1000마리를 살처분 하는 막대한 피해를 낸 바 있다.

주로 오리와 일반 육계들이 피해를 입었다.

정부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 가금류가 의심 증상이 보이면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농가에 요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