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투명해진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에 책임전가를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에 요청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위원장은 "여당의 말처럼 안보경제 위기이기에 더 유능한 외교부 장관이 필요하다"면서 "강경화 후보자는 높은 도덕성과 책무가 있는데 (청문회) 결과는 딴판이었고 능력 뿐 아니라 외교부 혁신에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스스로 정한 인사 원칙에서 벗어난 후보를 내세운 책임이 크다""(강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또 "부적격 인사를 통과시켜주는 것이 야당의 미덕은 아니고 잘못된 일을 철회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통 크게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이 협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협치를 파괴하면 안되기에 대통령이 판단해 협치의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