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의문을 제기하는 이유(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8일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도덕성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전 변호사는 먼저 강 후보자의 의혹 중 남편과 장녀가 부산의 한 부동산을 공동명의로 구매함으로써 증여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언급했다. 강 후보자는 해당 의혹에 대해 7일 청문회에서 "증여 의사가 없었"기 때문에 부동산을 되팔고 남은 차익 등에 대해 증여세 납부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유 작가는 이 사례에 이어 '외교부 장관은 도덕성 검증에서도 업무 능력을 알 수 있다'며 '외교부 장관은 위기관리능력이 중요한데, 각종 의혹에 대한 강 후보의 대처 방식을 보면서 "자기 앞가림도 못하는데, 국가 대사의 앞가림은 어떻게 하지?"하는 불안감이 왔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본인의 소득이 있었는데도 남편의 피부양자로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점 등을 다시 한번 지적했다. 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개인 별도 보험 있었으나 관련 규정을 숙지하지 못해 피부양자 신분을 유지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전체 대화는 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