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MBC 사장에게 '물러나라'며 강하게 압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좌)김장겸 MBC 대표 이사 (우)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오늘(8일)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조정회의에서 MBC를 향한 강도 높은 발언이 나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새 정권의 과제인 적폐청산에는 언론개혁이 빠질 수 없다"며 "MBC 사장은 왜 그 자리에 있는지 곰곰이 생각하고 후배 기자를 생각해 자신의 거취를 결정하라"고 말했다.

YTN은 홍 부의장이 특히 문제 있는 인사들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면서 MBC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등은 MBC 구성원들과 후배 기자를 생각해 자신들의 거취를 결정하길 바란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홍 수석부의장은 MBC의 장기간 파업을 언급하며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홍 부의장은 “MBC에서는 2012년 12월 당시 김재철 사장 퇴진운동으로 시작된 파업투쟁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세계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투쟁”이라며 “그 과정에서 부당해고를 당한 사람들 중 1, 2심에서 복직 판결을 받았지만, 사측에서 대법원에 상고하면서 복직이 안 받아들여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특정 기자를 언급하기도 했다.

경향신문은 홍 부의장이 “MBC 해직기자로 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가 MBC에 복귀해 그가 가장 사랑한 방송일을 다시 할 기회가 주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용마 기자는 지난 2012년 '공정방송'을 내걸고 파업을 벌이다 해고된 이후 법정에서 '해고 무효' 소송을 벌이고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해고는 무효라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지만, MBC 사측이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또한, 이 기자는 2016년엔 복막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