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가 검찰 내 우병우 라인에 대한 좌천 인사를 단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법무부가 8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봐주기 수사' 논란을 겪은 검찰 내 우병우 라인에 대해 좌천성 인사를 단행했다.

news1

법무부는 "과거 중요사건에 대한 부적정 처리 등의 문제가 제기됐던 검사들을 일선 검사장, 대검찰청 부서장 등 수사 지휘 보직에서 연구 보직 또는 비지휘 보직으로 전보하는 인사 및 그에 따른 일부 보완 인사를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인사로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장을 지낸 윤갑근 대구고검 검사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우 전 수석의 대학, 사법시험 동기인 김진모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정점식 대검찰청 공안부장, 전현준 대구지검 검사장 등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됐다.

news1

우병우 이석수 의혹' 특별수사팀장을 맡은 윤갑근 대구고검장.

연합뉴스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자리는 검사장 진입을 앞둔 간부 등이 통상 배치됐던 자리라는 점에서 이번 인사가 이례적이라는 평을 받는다고 전했다.

또한 '정윤회 문건' 수사 라인에 있었던 유상범 창원지검 검사장은 광주고검 차장검사로, 정수봉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은 서울고검 검사로 각각 전보됐다.

한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 부본부장을 지낸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대구지검 검사장으로 전보됐다. 경향신문은 이에 대해 법무부가 “아울러 서울중앙지검장이 고등검사장급에서 검사장급으로 하향 조정된 상태에서 검사장급 간부 2명이 동시에 근무하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도 병행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