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흡연 관련 사망자, 2030년이면 800만명 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IGARETTE
Tonkovic
인쇄

전세계적으로 흡연 인구는 최근 다시 늘어 2025년에는 11억47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또 흡연 관련 사망자는 2030년에는 800만명이 될 것으로 추계됐다.

7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공개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담배, 지속가능한 발전에 위협’이라는 보고서를 보면, 전세계 흡연 인구는 2015년 11억1400만명에서 2020년 11억2600만명, 2025년에는 11억470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흡연 인구는 2000년 11억2800만명에서 계속 줄어 2010년 11억1200만명을 기록했으나 이후 증가세로 전환됐다.

이는 중하위 소득국가와 저소득국가에서는 흡연자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중하위소득국가의 흡연자는 2000년 2억9000만명에서 2025년 3억6900만명으로 27% 가량 늘고, 저소득국가 흡연자는 같은 기간 8000만명에서 1억1400만명으로 1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전세계적으로 흡연과 간접흡연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2015년 기준 한해 600만명이지만, 2030년에 80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보건기구는 흡연은 담배 구입비와 의료비를 발생시키고 일할 시간을 빼앗아 소득을 감소시킨다는 점에서 빈곤퇴치에도 큰 걸림돌이 된다고 지적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흡연은 질병과 빈곤의 연결고리가 되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포괄적이고 다각적인 담배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